빠네 드디어 먹어보다 ♡

오랜만에 TGI 프라이데이스를 다녀왔습니다.
거의 1년만인듯 한데요. +_+
(오죽하면 "TGI에서는 빵 안주나요?"라고 점원한테 물어봤다가
점원 왈 "손님, 저희는 빵 없어진지 1년정도 되었습니다."
...OTL......)
민망했습니다. -_-ㆀ

우짜둥둥 뭘 먹을지 메뉴판을 보다가 역쉬 3코스 밀 플러스를 시켰습니다.
그 중에서 제일 저렴한편인 17,000원 A코스로!

3 COURSE MEAL PLUS = Appetizer + Main A + Dessert + Drink (17,000원)

사용자 삽입 이미지

Appetizer로 먹었던 본리스 윙(부드러운 치킨 안심을 튀겨 매콤달콤한 쿵파오 소스에 버무린 요리) 입니다.
전 특히 저 소스를 좋아하는데요. 데리야끼 맛에 약간 매콤한 맛을 더했다고 표현하면 적당할 것 같습니다. ^^

사용자 삽입 이미지

Main으로 먹었던 잭 다니엘 찹 스테이크(한국식 양념을 한 다진 소고기에 보르도 소스와 잭 다니엘 글레이즈 소스를 발라 구워 버섯향이 가득한 리조또 스타일의 밥과 야채를 함께 제공) 입니다.
배고픈 상태에서 밥이 나와서 좋긴했는데 스테이크가 너무 타서 아쉬웠어요. -_ㅠ

사용자 삽입 이미지

딸기,레몬,파인애플,와인 에이드 중 선택 가능한데 이날은 딸기 에이드를 마셨답니다.

사용자 삽입 이미지

에이드를 다마시면 탄산음료로 리필도 가능해요~^^

사용자 삽입 이미지

본리스 윙과 스테이크를 다 먹고나서도 뭔가 부족함을 느꼈던걸까요? ^^;;
결국 새로나온 빠네 파스타(15,000원)까지 추가 주문해서 먹었는데요.
명동 맛집중에 빠네 파스타가 맛있다는 곳을 통해서 처음으로 알게 된 빠네라는 메뉴를 TGI에서도 새로운 메뉴로 내 놓았더라구요. +_+
빠네 파스타 4가지 종류 중에 빠네 크리미 어니언 파스타(달콤하고 담백하나 어니언 파스타를 빵 속에서 풍부한 소스와 함께 즐길 수 있는 요리)를 주문했습니다.

사용자 삽입 이미지

요로코롬 둥근 빵의 뚜껑을 열어봤더니...

사용자 삽입 이미지

 어니언 향기가 듬뿍 베인 파스타가 담겨 있었답니다.

사용자 삽입 이미지

으흐흣~역시 파스타에선 이런 샷이 빠질 수가 없겠죠? ^^

사용자 삽입 이미지

빠네를 다 먹고 Dessert로 후르츠 레몬 셔벗(상큼한 과일 위에 새콤한 레몬 셔벗이 제공되는 디저트)을 먹었습니다. 브라우니를 시키고 싶었는데 다 떨어졌다고 하더라구요. -_ㅠ

오랜만에 TGI를 가서 여러가지 음식을 먹었는데...
역시 TGI도 지점별로 맛이 조금씩 다르긴 한것 같습니다.
이날 간 곳은 사당점이었는데, 조금 아쉬웠어요.

새로운 메뉴 빠네는 크림 소스가 빵에 너무 잘 베어버려서 오히려 면에는 크림맛이 덜 느껴져서 아쉬웠구요.
저같은 경우엔 크림 파스타는 크림 소스가 풍부한걸 좋아하는 편이거든요.
그런점에서 TGI 빠네 파스타는 별점을 ★★☆☆☆ 정도 주고 싶네요.

다음엔 명동 맛집 중에 빠네 파스타로 유명한 프리모 바치오 바치를 직접 찾아가봐야겠습니다. ^^
♡ 긍정의 힘's 이야기를 구독해서 읽고 싶으신 분은 RSS에 추가해주세요 ♡   
Posted by 긍정의 힘

댓글을 달아 주세요

  1. 아.. 저의 위장 뚜껑도 열렸습니다.ㅎㅎㅎ
    잠이 오질않아 늦은 밤 이웃방문을 시도했는데...
    대실패입니다. 잠은 다잤습니다. 요 댓글 입력하고 냉장고 좀 들여다 보려고요..ㅡㅜ"

    2009.04.17 01:24 신고 [ ADDR : EDIT/ DEL : REPLY ]
    • 헉~ㅋㅋ
      밤에 잠이 안오셨나봐용~^^;;
      에궁~그 시간에 보셨으면 많이 배고프셨을것 같아욤...
      소나기님 주말에 맛난거 많이많이 드셔용~^-^

      2009.04.18 16:37 신고 [ ADDR : EDIT/ DEL ]
  2. 잭다니엘 찹스테끼 맛있었던 기억이-
    모냥이 많이 바꼈네요. 하긴 2년전에 먹었으니 -_-;;ㅋㅋㅋ
    전 빵 없어진거 긍정님포스팅보구 지금 알았네요;;ㅋㅋ
    다행이 나중에 갈때 챙피 안당해두되겠어요.ㅋㅋ

    2009.04.17 04:57 신고 [ ADDR : EDIT/ DEL : REPLY ]
    • 저도 오랜만에 갔다왔는데
      배고팠던 상태에서 잭다니엘 스테이크랑 밥을 먹어서
      든든했습니다. ^^

      빵 없어진거 저도 몰랐어요. ㅠㅠ
      빵 좋아하는데~아쉬워용...ㅋㅋ

      2009.04.18 16:41 신고 [ ADDR : EDIT/ DEL ]
  3. 허얽..
    역시 보람님 블로그는...
    아침에 오면 안된다는 ㅠ
    또 배고파서..... ㅠ_ㅠ

    2009.04.17 08:59 신고 [ ADDR : EDIT/ DEL : REPLY ]
    • ㅋㅋ보면 다래님은 거의 아침에 제 블로그에 많이 와주시더라구요~^-^
      오늘도 날씨 좋네요!
      즐거운 주말 보내고 계시죠?
      맛난것도 많이 드시구용~^^

      2009.04.18 16:43 신고 [ ADDR : EDIT/ DEL ]
  4. 윽..아침부터...보게 되버렸네요..ㅋㄷ
    아침 조금 먹고 왔는데 어느새 배가 고파지는 효과가?!ㅎㅎㅎ
    잘보고갑니다.ㅋㄷ

    2009.04.17 09:25 신고 [ ADDR : EDIT/ DEL : REPLY ]
  5. TGI안가신지 1년되셨다고.... 저는 한... 몇년 된 것 같네요 ^^
    가고싶어요 ㅠㅠㅠ
    올리신 메뉴들 다다다~ 맛있을 것 같은데~
    저는 빠네파스타를 한번 꼭! 먹어보고 싶어요

    2009.04.17 11:43 신고 [ ADDR : EDIT/ DEL : REPLY ]
    • 아~하날애님 빠네파스타 드시고 싶나보네용~^^
      빠네파스타가 포함된 세트메뉴도 있으니까 참고하세용!
      그런데 티지아이 이날 갔다오고 저도 한동안 안갈것 같네용~-_ㅠ

      2009.04.18 16:45 신고 [ ADDR : EDIT/ DEL ]
  6. 예전에는 TGI 자주 갔었는데 요새는 워낙 이런 종류의 음식점들이 많이 생겼으니..
    그리고 TGI도 예전의 맛을 느끼기에는 뭔가 부족한게 있는거 같아요. 입맛이 바껴서 그런가...^^;;

    2009.04.17 13:42 신고 [ ADDR : EDIT/ DEL : REPLY ]
    • 아니요~^^
      주용파파님 말씀이 맞습니다.
      이런종류 음식점들이 많이생겨서...
      더 괜찮은곳도 많은것 같아요!
      저도 포스팅에도 썼지만 뭔가 조금 아쉬웠어용...ㅋㅋ

      2009.04.18 16:46 신고 [ ADDR : EDIT/ DEL ]
  7. 연타 외식특집은 곤란합니다 ㅜㅜ
    특히 크림소스를 좋아하는 사람에겐 너무 염장이 됩니다....ㅠㅠ
    저도 빵없어진 거 참고해야겠어요..하지만 TGI 언제 가볼란지;;

    2009.04.17 13:51 신고 [ ADDR : EDIT/ DEL : REPLY ]
    • 으흐흣~센님께서 맛난 빵 포스팅 올려주셔서 제빵기에도
      눈길이 많이 갑니다.+_+
      너무 맛있게 잘 만드시는거 같으세용~
      저도 크림소스 좋아하는데 TGI 빠네는 빵속에 크림을 너무 많이 흡수되서 뭔가 미흡했어요.
      다음에 명동에 빠네파스타 잘하는곳 있다그래서 가보려구용!

      2009.04.18 16:48 신고 [ ADDR : EDIT/ DEL ]
  8. 티지아이 안간지도 오래되었네요.
    나이 들면서 본격적인 아저씨 입맛으로 변해서. 무슨 무슨 탕, 찜, 해장국 , 순대국..
    뭐 이런것만 좋아해서 ㅋㅋ
    그나저나 빵에 파스타가 들어가있으니깐 귀엽네요..
    인디아나 존스 원숭이 생각도 나고.. ㅎㄷㄷ.

    2009.04.17 22:33 신고 [ ADDR : EDIT/ DEL : REPLY ]
    • :D 인디아나 존스 원숭이요??ㅋㅋ
      저도 한식, 탕, 찜 요런거도 엄청 좋아하는데~>_<
      이번 주말엔 고런걸로 먹으러 갈까 생각중입니다!!

      2009.04.18 16:48 신고 [ ADDR : EDIT/ DEL ]
  9. 저녁으로 잘 묵은 고추장에 솔 무친 것에 고소한 참기름과 더불어 달걀 후라이를 비벼 먹고 왔는데도 긍정의 힘님의 포스팅의 스압에 녹차를 들이키며 상쇄해야 겠습니다.

    역시 보람님 블로그는 식후식전을 가리지 않습니다....

    2009.04.17 22:40 신고 [ ADDR : EDIT/ DEL : REPLY ]
    • 아악~계란에 비빈밥 저도 음청 많이 좋아하는데~+_+
      녹차로 입을 가라앉히셨다는 말씀 센스있으셔용!ㅋ
      종횡무진님 좋은 주말 보내시구요~^^

      2009.04.18 16:50 신고 [ ADDR : EDIT/ DEL ]
  10. TGI 가격이 안습이어서 갈 엄두가 잘 안납니다..그나저나 아침인데 왜 이렇게 땡기는지~!

    2009.04.18 08:16 신고 [ ADDR : EDIT/ DEL : REPLY ]
    • 이런 패밀리 레스토랑 갈때는 통신사 할인카드가
      굉장히 유용합니다. ^^
      그래도 역시 가격이 안습인건 어쩔수없나봐용...-_ㅠ

      2009.04.18 16:51 신고 [ ADDR : EDIT/ DEL ]
  11. 만칠천원이면 저렴하네요... 코스 하나에 혼자 먹기 적당한가요? 전에 친구랑 베니건스 가서 각자 스파게티 1인분 시켰는데.. 양이 엄청나더라구요.. 반정도 밖에 못먹고 그냥 나왔던 기억이...

    2009.04.19 01:14 신고 [ ADDR : EDIT/ DEL : REPLY ]
    • 코스 하나에 둘이 먹기 적당합니다~^^
      그런데 저날은 배가 고파서 코스 하나 먹고 빠네 파스타까지 추가로 시켜먹었었죠~ㅋ
      제가 식탐이 강합니다~-_-v ㅋㅋㅋ

      2009.04.19 01:27 신고 [ ADDR : EDIT/ DEL ]
  12. 생각보다 파스타 면이 가는 것 같아요~
    전 지난주에 아웃백 갔었는데 투움바파스타가 너무 별로여서 실망했다는 -_-

    2009.04.21 21:44 신고 [ ADDR : EDIT/ DEL : REPLY ]
    • 어디점 가셨어요??
      저 이날 갈때 아웃백 갈지, 티지아이갈지 고민하다가
      티지아이 갔었는데 초큼 후회했어요~-_ㅠ
      아웃백에서 젤 좋아하는 메뉴가 투움바인데~+_+

      2009.04.24 17:30 신고 [ ADDR : EDIT/ DEL ]
  13. 정말 맛나 보입니다.

    2010.12.14 05:06 신고 [ ADDR : EDIT/ DEL : REPLY ]


티스토리 툴바